경제일반

역외건설사, 지역기여도 '바닥'.. 모델하우스 건립부터 분양·홍보까지 역외 '독식'

역외 건설사-지역 업체 동반상생 제도 없어
업계 "자치단체에서 지역 업체 배려 목소리 내야"

지난해 대구에 공급된 공동주택 견본주택을 둘러보는 관람객 모습.


역외 건설사들이 대구의 아파트 공급시장을 주도하며 사업 범위를 넓히면서도 지역 경제 기여나 사회환원에는 무관심해 빈축을 사고 있다.

특히 건립공사 전 단계인 공급과정에서조차 모델하우스 건립부터 분양·홍보사업까지 역외 업체들이 독식하고 있어 주택·건설시장 활황에도 지역 경제 기여도는 바닥수준이라는 지적이다.

대한전문건설협회 대구지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지역 모델하우스 건립과 관련한 지역 업체 계약실적은 4건이다. 이마저도 지역 건설사 사업이 2건으로 역외업체 수주건은 2건에 불과하다. 지난해 대구에서 48개 단지가 분양된 점을 감안하면 모델하우스 건립 수주에 성공한 지역 업체 비율은 2%다.

분양·홍보대행에서 지역 업체 수주는 모델하우스 건립보다는 실적이 낫지만 이 역시도 25~30% 수준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이 때문에 사업건수는 늘었지만 역외 건설사 주도 사업이 많아 일감은 줄었다고 하소연하는 업체가 대다수다.

실제로 시공사가 결정된 지역 재개발·재건축 사업 69개소 중 외지업체 수주는 61개소, 지역 업체는 8개소에 불과하다. 전체 사업의 88%를 외지 업체가 진행하는 상황에서 분양홍보 관련, 지역 하도급 업체의 설자리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지역 모 건설디자인 업체는 “대구 분양시장이 잘되다보니 전국 모든 시공사들이 대구에 들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하면서 “대형 건설사의 경우 100% 서울업체를 협력사로 활용하고 있어 사업은 늘었는데 수주 받기는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지역 내 공급 비중이 높은 힐스테이트는 시공은 물론 모델하우스 건립과 분양대행 등에서 대부분 역외 업체로 협력사를 꾸려 사업을 진행 중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지역 하도급 업체들은 사업 시행단계에서 지역 업체와 협력안에 대한 지자체의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또 다른 건설디자인 업체는 “본공사 이전 단계에서도 지자체가 경제 파급력을 감안해 지역 업체와 상생안 등을 요구하고 제도화시켜야 한다. 이러한 토양이 만들어지지 않으면 분양주택시장 활성화에도 지역 경제 기여도는 낮을 수 밖에 없다. 대형 건설사 역시 지역 업체를 배려할 고민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역외 대형 건설사들은 지역 내 낮은 경제 기여도와 함께 지역사회 공헌에도 소극적이라는 비판도 받고 있다.

지역 건설사인 화성산업의 경우 지난해에만 코로나극복 성금 3억 원 기탁을 시작으로 각종 장학사업과 이웃돕기 성금, 상생협력기금 등을 통해 사회 환원에 꾸준한 행보를 하고 있다.

역외 건설사로는 아이에스동서가 2018년 대구지사를 설립한데 이어 이웃돕기 성금으로 11억여 원을 기탁하며 수익 일부를 지역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아이에스동서의 행보는 역외 업체로는 사실상 유일해 지난해부터 대구 공급이 크게 늘어난 힐스테이트와 대조를 보인다.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의 힐스테이트는 대구에서 공급이 가장 많은 브랜드 중 하나다. 올해만 남구 힐스테이트 대명센트럴을 시작으로 수성구 힐스테이트 만촌역, 중구 힐스테이트 달성공원역까지 3곳에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에도 대구 4개 단지에 성공적으로 분양을 마친바 있다.

지역 주택·건설사 관게자는 “대기업 건설사들이 자본력과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바탕으로 사업을 수주하고 방대한 수익을 실현하면서 지역 사회 환원에는 관심이 없다. 돈만 벌고 빠져나가는 형국”이라고 꼬집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