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 정신병원 백신접종 50대…중환자실로 이송

4일 오전 AZ접종…5일 새벽 화장실에서 쓰러져

5일 경북 김천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백신을 맞은 50대가 쓰러져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이날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전 김천의 한 정신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백신을 맞은 50대 입원 환자가 새벽 화장실에서 쓰러져 다른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현재 백신과의 인과과계를 조사 중이다.

이로써 도내 예방백신 접종 이상반응 신고는 12건으로 늘었다.

중증은 지난 3일 청도 한 요양병원의 50대 입원 환자가 아나팔락시스 증세로 치료를 받아 회복한 경우와 이날 김천을 합해 2건이다.

나머지 10건은 경증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