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덕, 국내 최대 친환경 에너지 생산 도시로 거듭

영덕이 경북도의 ‘동해안 그린경제 대전환’ 정책에 한 축

영덕풍력리파워링 예정지의 모습.


지난해 신재생에너지융복합단지에 지정된 영덕군이 국내 최대 친환경 에너지 생산도시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올해를 친환경 에너지 생산도시 시작의 해로 선정해 본격적인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경북도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최근 제시한 ‘동해안 그린경제(Green Economy) 대전환’ E.A.S.T 플랜에 영덕군이 그린 에너지(green Energy) 사업을 선도하는 것으로 나타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우선 영덕군은 올해 친환경 에너지 생산도시로 거듭난다는 목표를 세웠다.

2019년 기준 친환경 에너지 생산 규모는 약 28만㎿로, 영덕군 한 해 전력 사용량(30만㎿)과 맞먹는다.

영덕군은 이와 함께 지자체 주도형 풍력발전 사업, 풍력 리파워링, 가정용 태양광 보급사업 등을 통해 총 157만㎿의 전력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용량의 5배에 해당되는 양을 생산한 후 여분의 전력을 판매해 국내 최대 친환경 에너지 생산도시로 우뚝 서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RE100 캠페인(소비전력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사용하는 캠페인)을 통해 100% 신재생 에너지를 사용하는 기업과 신재생에너지융복합단지에 입주하는 기업들에게 판매한다.

이를 통해 현재 71억 원 규모의 전력 판매 실적을 400억 원 규모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올해 풍력발전 리파워링을 본격 추진해 보다 많은 전력을 생산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산악지형 풍력발전단지 리파워링 기술을 개발하고, 산악지형 풍력 실증 기반을 구축한다.

또 가정용 태양광 보급 사업을 추진해 전력 생산량을 극대화하고, 신재생에너지융복합단지에 들어설 기업을 유치해 가칭 영덕종합지원센터의 건립에도 속도를 낸다는 것.

영덕군 관계자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 경북도의 동해안 그린경제에 영덕군이 한 축을 맡아 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강석구 기자 ks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석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