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LH의혹, 뿌리깊은 부패인지 규명해 발본색원”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AZ 백신도 접종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9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일부 직원의 개인적 일탈이었는지, 뿌리 깊은 부패 구조에 기인한 것이었는지 규명해 발본색원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3일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신규 택지개발 관련 공공기관 직원 및 가족들의 토지거래를 전수조사할 것을 주문한 데 이어 하루 만에 강도 높은 추가 지시를 한 것이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지시를 언급하고 “대통령께서는 제도 개선책도 구조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있도록 마련하라고 했다”며 “감사원 감사는 감사원이 판단할 문제이고 정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빠르고 엄정하게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번 의혹이 고질적인 부패 구조에 따른 것일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발본색원’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을 거듭 강조한 만큼 앞으로 총리실과 국토교통부의 합동조사는 고강도로 진행될 전망이다.

신도시 땅 투기 의혹 규명과 관련해 정부합동조사단은 출범을 앞두고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할 것으로 보인다.

AZ 백신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이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기꺼이 AZ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입장”이라며 “화이자 백신은 감염병 전담병원 등의 의료진이 접종하고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맞을 백신은 AZ 백신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현재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총괄하고 있는 질병관리청은 일반 국민에게 백신 종류의 선택권을 주지 않고 있다.

이에 문 대통령 역시 백신을 선택하지 않고 접종 계획에 따라 주어지는 백신을 맞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의 백신 접종 시기는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4월 초순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질병청의 매뉴얼과 외교 일정 등을 고려해 (접종) 스케줄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6월11일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일정에 참석한다.

AZ백신은 8주 간격으로 두 차례 접종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1차 접종이 늦어도 4월 초에 이뤄질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