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철도·도로분야 SOC확충에 전력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른 철도망 강조
제2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포커스 맞춰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경북도 하대성 경제부지사가 4일 국토교통부를 찾아 철도·도로분야 사회간접자본(SOC) 확충을 위한 광폭 행보를 벌였다.

하 부지사는 이날 국토부 철도국장을 만나 대구경북선(서대구~통합신공항~의성), 점촌~안동 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및 중앙선(안동~영천) 복선화를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경부선과 중앙선을 연결하는 간선철도의 기능을 담당할 대구경북선(66.8㎞)은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른 민·군의 물류 수송을 담당하는 국가 안보철도 역할을 한다”며 “영남지역 철도교통 활성화로 공항활성화 및 지역균형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일반철도 사업으로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경북도청 신도시의 성공적인 안착과 우수한 관광·문화 인프라를 갖춘 경북의 수도권 접근성 향상을 위해 점촌~신도청~안동 철도 건설(54.4㎞)이 필수적이다”며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 사업에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선(청량리~경주) 전체구간(323.4㎞) 중 단선으로 계획된 안동~영천 71.3㎞구간에 대해서는 단선 완료 후 복선 추가공사 시 987억 원의 추가공사비가 발생하므로 총사업비 변경을 통한 일괄 복선추진을 건의했다.

이어 하 부 지사는 도로정책과장을 만난 자리에서는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과 중앙고속도로 읍내분기점~의성나들목 확장 필요성을 언급했다.

하 부지사는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18.0㎞, 1조6천189억 원)은 통일시대를 대비해 환동해권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핵심 도로망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울산~포항 간 고속도로와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의 단절구간을 연결 중인 국도대체우회도로의 교통량이 이미 수용량 초과상태로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며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건설사업 총사업비 변경을 통한 사업추진도 건의했다.

또 통합신공항 이전지 연계 도로망 구축을 위해 중앙고속도로 읍내분기점~의성나들목 확장(40.0㎞) 등 도내 9개 노선 684.2㎞ 구축과 함께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 관련 예산도 많이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하 경제부지사는 “이번 건의 사업은 경북도의 발전 뿐만 아니라 국가 미래를 위한 국가대동맥 연결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들이다”며 “사업들이 조속한 시일 내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국토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