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위기아동 원스톱 통합복지서비스 제공

위기아동 원스톱 통합복지서비스 지원 체계도.
경북도가 위기아동 원스톱 통합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는 위기가정으로부터 위기 아동을 조기 발견, 학대 피해를 막기 위한 것이다.

4일 경북도에 따르면 23개 시·군이 위기아동 통합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총괄지원센터는 취약계층 맞춤형 전담조직인 경북도 드림스타트가 맡는다. 시·군의 드림스타트(아동양육)를 중심으로 희망복지지원단(희망복지서비스), 정신건강복지센터(정신건강),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건강가정)를 연계해 운영한다.

운영 방법은 위기가정이 각 분야 중 어느 곳이든 SOS를 요청하면 위기 가정의 전반적인 사례를 공유해 원스톱 통합서비스를 제공, 위기가정에 대한 시급한 문제를 일괄 해결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도내 아동학대는 1천315건으로 이 가운데 가정 내 발생이 전체 89.1%인 1천172건을 차지했다.

가정 복귀율도 85.5%에 달해 결국 아동학대는 가정에서 해결돼야 한다는 게 도의 판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아동학대는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데 사후 대응보다는 예방이 중요해 위기아동을 조기 발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행정기관과 지역사회가 긴밀히 연계해 위기 아동을 사전 발굴하고 학대를 근절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