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 나정해변에 ‘차박’ 오토캠핑장 조성

각종 편의시설 갖춰 11월 준공 예정

경주시가 감포 나정해변에 18억4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차박’이 가능한 캠핑장을 오는 11월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경주 나정해변캠핑장 조성 사업계획도.


경주시가 감포 나정고운모래해변의 자연경관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자 국민여가캠핑장을 조성한다.

가족단위 관광객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체류형 관광 체험공간을 만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감포 오류캠핑장과 함께 문무대왕수중릉, 감은사지 등의 역사·문화 사적지와 어우러져 해안 복합 문화관광 자원으로 인기를 끌 전망이다.

시는 코로나 이후 ‘차박(차에서 숙박)’이 전국적으로 유행하자 차박족들이 선호하는 경주 나정해변 공영주차장을 정규 캠핑장으로 조성하고 화장실과 샤워장 등의 편의시설을 마련해 해양 관광객 유치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나정해변은 교통 접근성이 좋고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갖춰졌으며, 바다를 끼고 있어 주변 경치까지 수려해 차박족 사이에서 인기가 좋은 곳으로 손꼽힌다.

경주시가 감포 나정해변에 18억4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차박’이 가능한 캠핑장을 오는 11월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나정해변캠핑장으로 조성할 나정해변 공용주차장 부지의 모습.


이를 위해 감포읍 나정해변 공영주차장 일원에 18억4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오는 11월 말 준공을 목표로 오토캠핑장을 조성하고 있다.

새롭게 들어설 ‘나정해변 오토캠핑장’은 카라반 39면, 오토 9면으로 모두 48면 규모의 캠핑 사이트와 화장실, 샤워실 등의 편의 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또 캠핑 사이트 마다 별도의 전기 시설이 각각 설치된다.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해 CCTV 설치는 물론, 급수를 위한 개수대 3개소와 방문객들이 편안하게 자연을 즐길 수 있게 잔디 마당 등도 조성한다.

시는 나정해변 오토캠핑장을 조성한 후 시범운영을 거쳐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정식 운영할 예정이다.

이용요금은 공공성과 수익성을 모두 감안해 1박 기준 평일(일~목) 2만5천 원, 주말(금~토) 3만 원 수준으로 정한다는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나정해변 오토캠핑장이 동해안의 맑고 깨끗한 해변의 자연과 문무대왕수중릉, 감은사지 등의 역사·문화 사적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바다 관광자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