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평창올림픽 은메달 신화 '팀킴' 강릉에 새 둥지 틀어

강릉시청 입단…"우여곡절 잊고 훈련에만 집중하겠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신화를 쓴 여자컬링 '팀킴'이 4일 강원 강릉시청에서 입단 업무협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 신화를 쓰고 ‘영미’로 유명한 여자컬링 ‘팀킴’(Team Kim)이 강원 강릉시에서 새 출발한다.

스킵 김은정 등 선수 5명과 임명섭 코치는 4일 강릉시에서 김한근 강릉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입단 업무협약을 맺었다.

김은정은 "2018평창올림픽 때 강릉컬링경기장에서 이뤄낸 역사적인 순간들은 저의 인생에서 절대로 잊을 수 없었던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강릉시청의 이름을 달고 함께 하게 돼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임 코치는 "컬링 인프라가 많이 갖춰진 곳에서 은메달을 땄고, 우여곡절이 많았던 것을 잊고 훈련에 집중할 수 있는 곳이어서 강릉을 선택하게 됐다"면서 "이런 곳에서는 무리 없이 훈련에 집중하고,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강릉의 이름을 걸고 세계로 나가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높이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이때 국민에게 힘을 달라"고 당부했다.

팀 킴은 의성여고 출신 4명(김은정·김영미·김선영·김경애)과 경기도 출신 김초희로 이뤄진 컬링 팀이다.

2018년 동계올림픽 당시 팀 킴은 강릉컬링센터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면서 컬링 열풍을 일으켰지만, 그해 11월 지도자 가족에게 갑질에 시달려왔다고 폭로한 바 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