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윤한홍 “가덕도 사유지 79% 외지인 소유...오거돈 조카도”

신공항 건설이 추진되는 부산 강서구 가덕도와 부산항신항. 연합뉴스
성비위 사건으로 부산시장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일가족이 부산 가덕도 일대에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실이 부산시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오 전 시장 장조카인 오치훈 대한제강 사장은 2005년부터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인 부산 강서구 대항동 토지 1천488㎡(약 450평)를 소유하고 있다.

오 사장과 그의 부친이 대주주인 대한제강과 자회사인 대한네트웍스는 가덕도로 진입하는 길목인 부산 강서구 송정동 일대에 각각 7만289㎡와 6천596㎡의 공장 부지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해 12월 기준 가덕도 전체 사유지는 859만㎡에 달하고, 이 가운데 79%에 해당하는 677만㎡를 외지인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 의원은 “신공항을 가덕도에 만들면 부산이 발전하고, 김해에 만들면 부산이 발전하지 못한다는 얼토당토않은 논리로 가덕도를 투기판으로 만들고 있다”며 “실현 여부도 불확실한 정부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으로 덕 볼 사람은 미리미리 땅을 차지한 외지인이 대부분일 뿐이고 가덕도 주민은 삶의 피해만 가중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특히 성범죄로 물러난 오 전 시장 일가족에게 수혜가 가는 것을 주민들이 납득할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정부·여당을 향해 가덕도공항 관련 비리의혹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부산시당은 “성추행이라는 부도덕한 파렴치 행위뿐 아니라 권력형 비리까지 의심되는 상황이다. 기가 찰 노릇이다”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 일가의 가덕도 땅 보유 문제가 나오자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추진한 더불어민주당은 난처한 기색이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사실관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해당 가족 회사가 언제부터 소유했고 왜 소유했는지 그런 부분을 스스로 속히 밝히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최고위에서) 있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겨냥한 정치적 행보라는 비판에도 가덕도공항 건설을 밀어붙여 왔다.

반면 범여권의 정의당에서도 가덕도공항 추진에 대해 “선거공항”이라며 반발하는 목소리가 거셌다.

민주당이 이날 올해 추석 전에 사전 타당성 조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2024년 초에는 착공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정의당은 “30조 원의 예산을 쏟아 부어 부실공사를 하겠다는 말과 다름이 없다”고 비판했다.

강은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산을 깎고 바다 위에 짓겠다는 발상 자체도 위험하지만 심지어 8년 내 완공하겠다는 말은 부실공사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지난 2일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30 부산 엑스포’ 이전에 개항을 하기 위해 가덕도공항을 8년 이내에 완공할 것이라고 말한 것을 직격한 것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