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대구 달서구 중장년 기술창업센터, 운영평가서 S등급 획득

6년 연속 최우수 등급 기록하는 등
올해 국비 1억4천500만 원 확보

대구 달서구 중장년 기술창업센터 전경.
대구 달서구 중장년 기술센터가 중소벤처기업부의 ‘2020년 전국 중장년 기술창업센터 운영평가’에서 ‘S등급’을 받아 국비 1억4천500만 원을 확보했다.

특히 센터는 2015년 평가 이후 6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지난 1월12일부터 2월26일까지 전국 27개 중장년 기술창업센터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달서구 중장년 기술창업센터는 수요자 중심의 1인 미디어, 블로그 마케팅 교육 등 맞춤형 창업 프로그램 강화 등 사업 전반에 대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또 전문가 맞춤형 자문, 기업 멘토링 지원, 경진대회 개최 등 실전 중심의 차별화된 사업 운영과 외부 기업 간 연계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달서구청 백승미 일자리지원과장은 “달서구 중장년 기술창업센터가 실직, 조기 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가장들을 위한 버팀목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2013년 문을 연 달서구 중장년 기술창업센터는 대구 달서구청이 계명대 산학협력단과 협력해 컨소시엄으로 운영되고 있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종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