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시립도서관, 3월 봄맞이 다양한 문화행사 마련

책 읽기와 체험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경주시립도서관 전경.


경주시립도서관이 봄의 출발을 알리는 3월을 맞아 오는 31일까지 다채로운 도서관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경주시립도서관은 지난 2일부터 ‘3·1절 그날을 부르다’, ‘이건 어때요?’, ‘3월 추천도서’, ‘북(Book)치고 만들고, 우리 마을이 사막으로 변해가요’ 등의 문화행사를 기획해 추진하고 있다.

도서관 1층 로비에서 ‘3.1 그날을 부르다’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현장에서 퀴즈를 풀도록 한 후 정답을 맞힌 선착순 30명에게 ‘유관순 픽셀비즈 만들기’ 체험활동의 기회를 제공한다.

또 오는 24일까지 마련하는 ‘이건 어때요?’ 프로그램은 도서관에서 진행할 좋은 행사를 공모하는 것이다.

좋은 아이디어를 낸 5명에게 도서관 행사 신청 우선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11일부터 진행되는 ‘3월 추천도서’는 수상 작가들의 그림책을 주제로 한 3월 추천도서를 전시하는 것이다.

14일부터 선보이는 ‘Book치고 만들고’는 다가올 봄을 준비하며 봄을 주제로 한 도서를 읽고 관련 내용으로 ‘팝업카드 만들기’ 체험을 해보는 시간이다.

이와 함께 5일부터 24일까지 오랜 가뭄으로 사막화되는 마을의 이야기를 그린 유다정 작가의 ‘우리 마을이 사막으로 변해가요’ 원화가 시립도서관 1층 로비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박용섭 경주시립도서관장은 “꽃피는 봄을 맞이해 실시하는 경주시립도서관 생명의 달 행사가 경주시민에게 많은 기쁨과 교양을 안겨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