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나흘째 ‘이재명 때리기’

홍준표 의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나흘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저격했다.

2일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2014년 12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성남FC 구단주이던 이재명 성남시장을 징계할 때 나는 경남FC 구단주 자격으로 연맹을 맹비난하면서 이재명 성남시장을 옹호해 준 일이 있었다”며 “그런데 이재명 성남시장은 그걸 역이용해서 자신의 징계를 벗어나려고 자신을 도와준 나도 프로축구연맹을 비난했으니 같이 징계해 달라고 물귀신 작전을 편 일이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그때는 뭐 이런 양아치 같은 짓을 하나 하고, 상종 못 할 사람이라고 치부했는데 이번에 자신의 선거법 위반 재판을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군 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것을 보고 비로소 ‘아하 그런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고 썼다.

그러면서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짓도 할 수 있다는 인성을 극명하게 잘 보여준 두 개의 사건은 이 지사가 민주당 후보가 되는데 앞으로 친문들로부터 환영을 받지 못하고 큰 어려움을 겪는 사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최근 연달아 이 지사 비판 글을 올리고 있다.

지난달 28일에는 “(이 지사가) 형수에게 한 쌍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 연애는 양아치 같은 행동이었다”며 “최근 사회문제화된 학폭처럼 이런 행동은 10년, 20년이 지나도 용서되지 않는다”고 적었다.

지난달 27일에도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책 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인 양 행세한다”고 비꼬았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