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용역만 5번째 진행되는 경북도청 후적지…예산낭비 지적

용역비용만 10억 원 투입…결과에 따른 사업진행 없어
전문가 “구체적인 방향 정하지 못하고 용역만 진행” 지적



경북도청 후적지 전경. 현재 일부는 대구시청 별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경북도청 후적지 개발을 두고 지난 5년간 용역만 수차례 진행됐지만 용역결과에 따른 개발사업이 추진되지 않아 예산낭비라는 지적이다.

1일 대구시와 북구청 등에 따르면 시는 올 상반기 중에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지 중 하나인 경북도청 후적지에 대한 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용역 예산으로 3억 원을 국비로 신청해둔 상태다.

산업과 인재가 모이는 공간이라는 도심융합특구의 콘셉트에 맞게 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북구청도 올 하반기 이후 시에서 용역 계획안을 발표하면 중복되지 않는 선에서 용역을 추진한다. 용역비용은 시에서 받은 특별교부금 5억 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경북도청 후적지 개발을 두고 용역만 벌써 다섯 번째다.

앞서 시는 2013년 2천만 원을 들여 ‘경북도청 이전이 대구에 미치는 영향 및 대응방안’에 대한 용역을 진행했으며, 국립인류학박물관과 국립자연사박물관 조성이란 결과를 내놓았다.

시는 2014년에는 2억 원을 들여 국토연구원에 ‘경북도청 이전 이후 활용안’에 대한 용역을 발주했다.

도청 이전터에 미국 실리콘밸리를 모티브로 대한민국의 창조경제 및 ICT(정보통신기술)·소프트웨어 인재양성 중심지인 ‘연암드림앨리(Dream Alley)’로 개발해야 한다는 구상안이 나왔다.

2017년에도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용역을 의뢰해 대구 시민청, 청년문화 플랫폼 등을 조성하는 계획을 내놓았다.

문제는 용역 결과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용역 결과에 따라 진행된 사업은 스마트시티지원센터 조성 등이 전부다.

대구시 측은 “이전에 실시된 용역이 과정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용역 결과 내에서 새로운 사업이 파생돼 나올 수 있다”며 “새로운 사업을 준비할 때 기존 용역 내용 중 쓸 수 있는 부분은 업그레이드해 사용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구체적인 방향을 정하지 못한 상태에서 용역만 반복하고 결과물이 사업과 이어지지 못하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대구대 김정렬 교수(도시행정학과)는 “대구시가 이번 용역에서는 유치할 기업의 업종 및 시기를 구체화해야 한다”며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과거와 같이 계속 용역만 진행하는 모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인철 기자 y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