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소외계층 청소년들에게 온라인교육 인프라 지원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가 지난 24일 지역 복지시설에 5천만 원 상당의 최신 테블릿PC 50대를 전달했다. 이 테블릿PC는 오래되거나 단말기가 없는 지역의 소외 계층 청소년들에게 대여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구미사업장)가 지난 24일 구미종합사회복지관과 금오종합사회복지관에 5천만 원 상당의 최신 테블릿PC 50대를 전달했다.

이 테블릿PC는 가정 형편이 어려운 지역의 소외 계층 청소년들을 위해 마련됐다.

테블릿PC를 전달 받은 구미종합사회복지관과 금오종합사회복지관이 교육 격차 우려가 큰 지역의 초·중·고등학생을 선발해 1년 동안 기기를 대여한다.

삼성전자는 테블릿PC 뿐 아니라 교육 콘텐츠 전문 제작 업체를 통해 자기 주도 학습을 할 수 있는 학습체계, 학습방법을 알려주는 콘텐츠도 함께 제공한다.

학생들이 자기 주도학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만족도 등을 평가해 중간 지도와 조언도 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도 같은 이유로 지역 아동센터 50곳에 노트PC 7대와 테블릿PC 68대를 전달한 바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윤성희 지원센터장(전무)은 “코로나19로 언텍트 상황이 오랫동안 이어지면서 교육격차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면서 “소외계층 청소년들에게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자는 취지로 테블릿PC를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