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엑스코선 호재 봉무동 등 대구 동구 아파트값 상승률 최고

전주대비 0.54% 올라.. 수성구와 같이 가장 높아
2월4주 주간아파트 동향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대구 동구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엑스코선 교통 호재 반영으로 지역에서 가장 높게 형성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이 25일 공개한 ‘2월4주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대구 동구의 매매가 상승률은 한주전과 비교해 0.54% 올랐다.

이같은 상승률은 대구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아파트 매매시장 상승을 주도하는 수성구와 같다.

대구 평균 상승률은 0.44%다.

동구는 엑스코선 건립이 확정되면서 종점역이 있는 이시아폴리스 등 봉무동과 상대적 저평가 인식이 있는 신기·신암동 위주로 상승이 이뤄졌다.

수성구는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시지지구와 학군 수요가 있는 수성동 위주 상승세가 눈에 띄었다.

동구와 수성구에 이어서는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제외된 달성군이 0.48% 상승률을 보였다. 교통여건이 양호한 현풍과 유가읍 주요 단지 위주로 오름세가 나타났다.

아파트 전세시장에서도 대구 동구는 0.53% 상승으로 지역 평균인 0.33%를 웃돌며 가장 높았다.

전세가 역시 교통호재가 있는 봉무동 위주로 매매가 동반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동구에 이어서는 중구와 달성군이 0.36% 상승을 형성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