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정월대보름 맞이 부럼깨기 부담… 호두 아몬드 빼고 다 올랐다

전년 대비 견과·잡곡류 등 물가 높아져
잣·날밤·은행은 25~100% 가격 상승

24일 대구 북구 한 전통시장에서 호두, 땅콩, 은행, 아몬드 등을 팔고 있다.
26일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부럼 가격이 최대 100%까지 오르면서 부럼과 잡곡 구매 부담이 커졌다.

다만 호두와 아몬드는 작년보다 최고 40% 가격이 내리면서 부담이 줄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호두(수입품), 아몬드(수입품)을 제외한 특용·식량작물의 가격이 전반적으로 올라 지난해와 평년보다 비싸졌다.

24일 대구 북구 한 전통시장에서 판매하는 잣(500g) 가격은 12만~14만 원으로 지난해(7만~8만 원)보다 최대 100% 올랐다. 날밤(400g)은 1만 원으로 지난해(8천 원)보다 25% 올랐다.

땅콩(1㎏) 가격은 국산 1만5천 원, 수입품 9천 원으로 지난해(국내산 1만3천 원, 수입품 8천 원)보다 각각 15.3%, 12.5% 올랐다.

은행(1㎏)은 1만4천 원에 판매돼 지난해(1만 원)보다 40% 비싸졌다.

반면 호두와 아몬드(1㎏)는 1만1천500원으로 지난해(2만 원, 1만3천500원)보다 각각 42.5%, 14.8% 내렸다.

정월대보름에 먹는 오곡밥 재료도 줄줄이 오름세다.

쌀(20㎏)은 6만 원으로 지난해(5만2천 원)보다 15% 올랐고 평년(4만7천 원)과 비교해서는 27.6% 비싸졌다.

찹쌀(1㎏)은 4천160원으로 지난달(4천660원)보다 10% 떨어졌지만, 지난해(3천750원)에 비해 약 11% 올랐다.

팥(500g)은 7천460원으로 지난해(6천 원)보다 24.3%, 콩(500g)은 4천160원으로 지난해(3천600원)보다 15.5% 오르는 등 줄줄이 올랐다.

aT 관계자는 “시장으로 유통되는 물량이 부족한 상황이라서 부럼 품목뿐 아니라 다른 농수산물 등의 품목도 현재 가격대로 유지되거나 더 오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준혁 기자 parkjh@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준혁기자
댓글 1

leon*****2021-02-25 20:13:46

​ 하느님(天)을 숭배하는 유교. 대보름은 최고신이신 하느님(天)을 중심으로, 그 하위신 개념의 일월성신(日月星辰) 중 月神을 숭배하며 소원을 비는 날.온국민이 참여하는 제천의식의 날 중 하나. 대보름은 최고신이신 하느님[유교의 天(하늘.하느님. 태극과 연계되신 최고신 하느님 天이심)은 우주만물을 낳으시고, 하느님의 기품과 땅의 형상을 가장 완벽하게 부여받은 중간적 존재인 인간을 창조하신(시경:天生蒸民) 초월적.형이상학적 절대자이십니다]을 중심으로,그 하위신 개념의 日月星辰[자연天 형태로 보이는 여러 하위신(인간이 신성성을 느껴 오랫동안 숭배해 왔으며 인격天의 하위신 개념도 동시에 가짐) 중 月神을 숭배하며 소원을 비는 날입니다. 온 국민이 참여하는 제천의식의 날 중 하나가 유교명절인 정월 대보름입니다. 양력 2021년 2월 26일은 음력 1월 15일로 정월 대보름입니다. 정월(음력) 대보름[중국은 元宵節]은 추석(仲秋節)처럼 온국민이 참여하는 제천의식의 날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대보름날 이른 아침에 여러가지 부럼(잣, 날밤, 호두, 은행, 땅콩등의 견과류)중 하나를 먹고, "일년 열두달 무사태평하고 종기나 부스럼이 나지 않게 해주십시오." 하고 축수하는 전통이 있습니다. 그리고 정월대보름날은 그 해의 곡식이 잘 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오곡밥과 나물을 먹습니다. 오곡밥이 없으면, 떡집에서 약밥을 미리 구입하고, 나물은 집에서 만들거나, 구입하시면 될것입니다. http://blog.daum.net/macmaca/3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