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풍 석포제련소 지하수 오염방지 공사 난항…환경단체 등 강한 반발

환경단체 영풍석포제련소가 신청한 하천점용허가 불허 촉구

영풍 석포제련소 제1공장의 외벽 지하수 차벽시설 1차 공사구간.


봉화군에 있는 영풍 석포제련소가 23일 오염된 지하수의 낙동강 수계로의 유입을 막는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를 추진하자 지역 환경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제련소 측은 이 공사가 완료되면 공장 내 지하 차수막과 오염 방지공으로 막지 못하는 오염 지하수를 차단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또 제련소는 현재 환경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받아 공사 착수를 위한 인허가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공사 인·허가 과정이 길어지고 있는데다 지역 환경단체 등의 반대에 부딪혀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

제련소는 지하수 차집시설 설치와 관련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받고, 봉화군청과 지난해 4월부터 협의를 진행했지만 1년 가까이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봉화군청 관계자는 “석포제련소와 꾸준히 협의를 진행하고 관련 조례나 규칙에 맞춰 설계 등을 검토하고 있다”며 “하지만 요건을 충족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무작정 인·허가를 할 수 없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환경단체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 건강피해 봉화군 대책위원회(대표 이상식)는 23일 봉화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정처분과 행정명령에 대해서 불복하는 영풍 석포제련소가 신청한 하천점용 허가를 불허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대책위는 “차수벽과 차집시설 등을 하천 인근이 아닌 영풍 석포제련소 내부에 지어야 한다. 만약 하천 인근에 공사가 진행될 경우 이는 명백한 특혜”라고 주장했다.

반면 제련소 측은 이미 환경영향평가를 마쳤고, 낙동강 상류 환경관리 협의회가 요구한 내용을 설계에 모두 반영한 만큼 가능한 빨리 차집시설 공사를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영민 석포제련소장은 “무방류 설비가 본격 가동되고 지하수 차집시설의 1차 사업이 마무리되면 낙동강 수질을 보호하기 위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사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낙동강 수질오염 제로 프로젝트가 주민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는 제1공장 외곽 하천변을 따라 1.1㎞구간에 설치한 뒤 제2공장 외곽 1㎞ 구간에 차례대로 시공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이 사업에 430억 원이 투입된다.

제련소는 하천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 구간을 다시 나눠 지하 설비가 완성되면 지상은 원래 상태로 복구한 뒤 다음 구간을 이어 하는 방식으로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 건강피해 봉화군 대책위원회(대표 이상식)가 23일 봉화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풍석포제련소가 신청한 하천점용 허가를 불허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