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수성·경산 경제협력 밑그림 나왔다…4개 분야 44개 사업 제안

대경연구원, 산업·사람·SOC·행정 4개 분야 44개 사업 제안
이달 말까지 보고회 내용 보완 후 기본구상 마무리

23일 오후 경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수성·경산 경제협력 기본구상 용역’ 최종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대구 수성구와 경산시 관계자들이 결과 보고를 듣고 있다.
대구 수성구청과 경북 경산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수성·경산 통합경제권 프로젝트’의 밑그림이 나왔다.

김대권 수성구청장과 최영조 경산시장이 지난해 초부터 도시 간 경쟁력을 높이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 지 1년 만이다.

23일 경산시청에서 열린 ‘수성·경산 경제협력 기본구상 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이번 프로젝트의 주요 내용이 나왔다. 용역은 대구경북연구원이 맡았다.

대경연구원은 ‘경제를 허물고, 공유와 협력이 이루어지는 지방자치 협력공동체 수범도시’라는 비전으로 산업, 사람, SOC(사회기반시설), 행정 4개 분야에 44개 사업을 제안했다.

분야별로는 산업분야에서 △미래형 모빌리티 산업 육성 △뷰티산업 육성 △콘텐츠 기반 청년인재 양성 △수경형 일자리 창출 등 11개의 사업이다.

또 사람분야는 △글로벌 인재육성 △수경 문화잇기 △만화산업 클러스터 공동 조성 △청년 행복 프로젝트 등 14개 사업과 SOC 분야는 △도시철도 3호선 연장 △광역도로 개설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 등 11개 사업이다.

행정분야는 △화장장(명복공원) 이용료 동일화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반 공동 운영 △농기계 임대 공동 이용 등 8개 사업이 포함됐다.

이중 ‘미래형 모빌리티 산업’ 육성이 눈길을 끈다.

경산과 수성구 일대에 버스·철도 등 대중교통 연계성을 고려한 UAM(도심항공교통) 이착륙장 조성, 지역특화 UAM 기술개발을 통한 산업생태계 조성하는 것이다.

수성구청의 역점 사업이기도 한 미래형 모빌리티 산업 육성이 지역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하면 미래 교통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드론 택시 등 UAM 선도도시로 거듭날 수 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플라잉카 이착륙 정거장(스카이 포트)을 유치·건설해 하늘 길 광역교통망의 중심 도시가 되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스카이 포트가 조성되면 관련 인프라가 갖춰지게 되고 이에 따라 대구·경북권 대학의 인재 유출을 막을 수도 있다.

수성, 경산 지역민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부분도 있다.

대구시민과 경산시민의 이용료 차이가 50만 원 이상으로 벌어져 이를 보완해 달라는 경산시민의 요청도 해결될 수 있다.

수성구민 대상 운동사업과 경산시 물리치료 등의 서비스를 상호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 밖에도 광역도로 조정 및 추진, 수성 범물-경산 남천간 도로 건설 등으로 지역간 이동이 편리해지고 교육, 문화 인프라를 공유할 수 있다.

수성구청과 경산시는 보고회 내용을 보완해 이달 말까지 기본구상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 중앙정부·광역단체 지원 건의 등 추진계획 수립이 필요한 사업을 선정해, 추가용역을 공동으로 수행하면서 추진방법을 논의하고 주민·대학·전문가 등 여론을 한데 모은 민간 추진체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경계를 넘는 발상의 전환으로 차별화된 도시발전전략을 마련하고 공동 어젠다에 대해 행정역량을 모아가겠다”며 “경산과 이웃으로서 더욱 가까워지고 두 도시가 동반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전 분야에서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커지고 지방 소멸의 위기가 고조되는 지금, 수성구와 협력을 통해 경산시 장기발전의 발판을 공고히 하는 것은 고무적이다”며 “용역 결과를 검토해 시민 만족을 높일 수 있는 시책 발굴·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