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대구문화예술회관, ‘새해희망콘서트’로 올해 첫 시작 알려

정상급 연주자들이 희망을 주는 하모니 선사해

새해희망콘서트 홍보 포스터.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올해 첫 기획공연으로 ‘새해희망콘서트’를 개최한다.

25일 오후 7시30분 팔공홀에서 열리는 이번 무대는 대구의 자랑스러운 역사와 시민정신을 계승하는 대구시민의 날, 대구시민주간을 기념하는 문화예술행사로 꾸며진다.

지역 문화예술을 대표하는 대구시립국악단과 정상급 연주자들이 화합과 희망의 하모니를 선사할 예정이다.

새해희망콘서트는 동서양음악이 조화를 이루는 무대로 꾸며진다.

대구시립국악단 이현창 예술감독.
대구시립국악단 이현창 예술감독의 지휘아래 대구시립국악단이 이번 음악회의 중심이 된다.

첫 무대로 ‘깨어난 초원’과 ‘말발굽소리’ 연주로 무대의 화려한 막을 연다.

이 두 곡은 몽골 민속음악을 우리 악기로 편곡한 곡으로 국가의 번영과 발전의 염원을 담고 있으며 드넓은 초원을 달리는 말들의 기세를 느낄 수 있는 곡이다.

피아니스트 이미연의 협연으로 ‘사운드 오브 피스(Sound of Peace)’가 연주되며, 소프라노 이화영, 테너 이병삼이 무대에 올라 ‘신아리랑’, ‘눈’, ‘아름다운 나라’ 등 국악단의 선율에 맞춰 우리 가곡을 들을 수 있다.

공연의 후반에는 시립국악단과 함께 공연을 펼친다.

바이올리니스트 백나현.
바이올리니스트 백나현, 댄스스포츠 프로페셔널 챔피언인 정솔비, 김재만의 환상의 탱고 춤이 어우러지는 피아졸라의 ‘리베르 탱고’를 선보인다.

태평소 임형석, 소리꾼 양수진, 예나경, 김단희, 모듬북 김수동 각각 협연으로 나서며 국악기 본연의 음색을 담아 세계 음악을 들어 볼 수 있다.

대구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올해 어려운 시기를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간절한 소망을 담아 이번 음악회를 준비했다”며 “새해에는 시민들이 마음의 치유와 힐링할 수 있는 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