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안동·예천·영주 산불 21시간만에 진화…원인 조사 돌입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21일 오후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 현장을 찾아 산불 진화 상황을 관계자부터 듣고 있다.


안동과 예천, 영주에서 발생한 산불이 임야 255㏊(잠정)를 불태우고 21시간 만에 진화됐다.

22일 경북도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3시20분께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은 임야 200㏊(잠정)를 불태우고 21시간 만인 이날 낮 12시20분께 진화됐다.

불이 나자 안동시·경북도 공무원, 전문·특수 진화대, 소방대원·의용소방대원, 군인 등 1천300여 명이 진화에 나섰다.

또 헬기 23대, 산불 진화차량 23대, 소방차 49대 등이 투입됐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오후 4시12분께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바람을 타고 영주시 장수면 갈산리 일대까지 번졌다.

불은 임야 55㏊(잠정)를 태우고 18시간가량 만인 이날 오전 10시25분께 진화됐다.

산림당국은 해당 지역 산불이 쓰레기 소각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잔불 정리가 마무리되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