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영진전문대,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 재선정

외국인 유학생 비자발급 절차 간소화 등 혜택

영진전문대학교가 최근 교육부로부터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 학위과정 인증을 받았다. 사진은 영진전문대에서 단기연수 중인 중국 대학생들이 한국문화체험을 하고 있다.


영진전문대가 2018년에 이어 올해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IEQAS)에 재선정됐다.

이에 2023년까지 2년간 외국인 유학생 비자발급 절차 간소화, 국제 교류관련 교육 정책 및 사업상 혜택을 받게 됐다.

영진전문대는 외국인 유학생 유치와 대학 교육 국제화 등을 위한 대내외 전략을 수립·추진 중이다.

해당 전략으로는 △유학생 유치 확대 △유학생 교육 내실화 △재학생 글로벌 역량 확대 △해외취업 확대 등이다.

이 밖에 영진전문대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1학기에 중국 275명, 일본 52명, 베트남 10명, 우즈베키스탄 8명 등 350명가량의 외국인 유학생이 학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일본 유학생 유치에 적극 나선 결과, 올해 개교 이래 가장 많은 52명의 일본인 유학생이 등록했다.

영진전문대 전상표 국제교류원장(컴퓨터응용기계계열 교수)은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다양한 국가의 유학생을 유치하고, 학생들의 해외취업 지원하는 투 트랙 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은 대학의 교육 국제화 전략, 국제교류 활동, 국제화 환경 및 지원 인프라, 외국인 유학생의 교육과 지원 등 대학의 대내외 활동을 평가해 기준 충족 시 인증이 부여된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