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시 통합 신공항 연계 사업 발굴, 항공산업 선도 첨단 산업도시로

구미시청 전경.


구미시가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연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추진한다.

이를 위해 시는 최근 신공항 관련 정책 회의를 개최하고 27개의 사업을 발굴했다.

또 미래 항공산업을 선도하는 첨단 산업도시, 글로벌 비즈니스와 문화·관광 중심의 스마트 도시 조성을 목표로 한 광역 교통망 구축, 항공산업 육성, 도시기능 개선 등 추진 전략을 수립했다.

시는 먼저 신공항과의 접근성을 높이는 광역 교통망 확충에 나선다.

북구미IC~군위JC 고속도로를 신설하고 도개면과 해평면에서 각각 연결되는 국지도 68호선과 지방도 927호선을 4차로로 확장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 등에 건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장천면~군위IC 국도 67호선 선형 개량공사의 조기 완공과 신공항 연계 동서횡단 철도(전주-김천~구미~구미산단~신공항~영덕)와 공항철도(서대구~신공항~의성)를 포함한 2개 철도 노선의 신설을 관련 부처에 요청했다.

대기업 이전으로 활기를 잃은 국가산업단지에 항공부품특화단지를 조성하는 등 항공산업 육성에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이를 위해 지역 내 산·학·연 협력 체계를 기반으로 항공 분야 연계 교육에 나서 항공수요 맞춤형 전문인력도 양성한다.

최고의 공항 배후도시 조성을 위해 G-항공스마트벨리를 구축하고 첨단 스마트 도시에 걸맞은 도시기본계획과 도시관리계획을 수립하는 등 도시기능 개선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시는 신규 주택 수요 증가와 각종 주거 여건 변화를 고려해 공동주택을 탄력적으로 공급하고 외국인(국제)학교 설립에도 속도를 낸다.

이와 함께 낙동강과 금오산을 중심으로 한 관광지를 개발하고 자유무역 지역 지정을 건의하는 등 구미를 공항 경제권 100만 인구의 공항배후 도시로 조성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배용수 부시장은 “통합 신공항 건설은 구미국가산업단지는 물론 구미시가 신공항의 배후도시로 크게 성장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신공항 이전 주체인 국토부, 대구시, 경북도, 유관기관 등과 유기적 공조 체제를 마련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