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보육 공공성 강화 나선다

2022년까지 공보육 이용률 40%로 확대 계획
어린이집 코로나19 사각지대도 해소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공보육인 국·공립 및 공공형, 직장 어린이집 이용률을 2022년까지 40% 수준으로 확대해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한편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해 리모델링비, 근저당 설정비, 기자재비 등 총 58억2천만 원을 지원해 부모 선호도가 높은 국·공립 어린이집 46개소를 개원했다. 최근 3년간 국·공립어린이집 증가율 154% 달성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3위를 차지했다.

시는 국·공립 의무설치 대상인 신규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 어린이집 의무설치 대상인 300세대 이상 신규입주 공동주택 등을 대상으로 확충 수요를 적극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또 일·가정 양립을 위한 직장어린이집 확충도 지속 추진하고 있다.

특히 시설개방·부모참여 활성화를 통한 어린이집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 열린 어린이집을 2019년 230개소에서 2020년 328개소로 대폭 확대했다.

올해도 380개소 이상으로 확대하고 2022년까지 전체 어린이집의 30% 이상 확대를 목표하고 있다.

어린이집 방역관리 지도점검 및 소규모 어린이집 급식·위생 전수 점검, 기존 보건복지부 지침을 강화한 대구형 3·3·7 생활수칙 및 유증상자 발견 시 대처 로드맵 제작 및 배포, 비상상황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한 방역모의훈련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도 한층 강화했다.

어린이집 코로나19 사각지대도 해소한다.

지난해 전체 어린이집에 대한 방역소독 실시, 마스크·비접촉식 체온계·손소독제 등의 방역물품 배부에 이어 올해는 어린이집의 급식·위생·안전관리를 위해 정원 21~50인 미만 소규모 어린이집에 보존식 기자재비를 개소당 70만 원씩 신규 지원한다.

교재·교구 및 장난감 자외선 소독기 등 어린이집에 필요한 방역물품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린이집의 확진자 발생 및 일시폐쇄 등으로 가정에서의 자가격리 기간 중 보호자의 보살핌을 받기 어려운 아동들을 위해 사회서비스원에서 가정으로 긴급돌봄인력을 파견한다.

대구시 강명숙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열린 어린이집 확대 및 대구형 어린이집 회계시스템 구축 등으로 학부모들이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투명하고 보육환경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