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불공정의 산물 가덕신공항 특별법 폐기해야”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특위, 시민추진단과 ‘결사반대’ 성명 발표

대구시의회 전경.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특별위원회와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8일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결사반대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통합신공항특위와 시민추진단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부산·울산·경남(부울경)과 정치권이 당장 눈앞의 선거만을 의식해 부당함과 불공정의 산물인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힘의 논리로 밀어붙이는 현실을 개탄한다”며 “지역 갈등을 조장하고 국가균형 발전을 저해하는 치명적인 오점으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면서 특별법 폐기를 주장했다.

또 가덕신공항 특별법 즉각 폐기 및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ADPi)으로부터 검증받은 김해신공항 건설 당초 계획대로 추진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특위 안경은 위원장은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검증결과 발표이후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침묵하는 사이 가덕신공항은 거침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국토부는 당장 입장을 표명하고 영남권 5개 시·도가 합의한 김해신공항을 원래 계획대로 책임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민추진단 서홍명 집행위원장도 “김해신공항이 관문공항으로써 부적합하다면 원점에서 입지를 새로 선정해야 타당하지, 가덕도 신공항이 추진돼야 할 아무런 이유가 없지 않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