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이철우 도지사 “민생살리기 전 행정력 투입하라”

경북도 민생살리기특별본부 출범…
장단기 53개 사업에 1조761억 원 긴급 투입
도지사 1월 급여 전액기부…공공기관·시군 기부문화 확산 전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6일 도청 화백당에서 열린 ‘민생기살리기 특별본부’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북도는 이날 장·단기 53개 사업에 1조761억 원을 긴급 투입하는 민생살리기 1차 대책을 발표했다.
경북도가 26일 코로나19로 침체에 빠진 민생을 살리고자 ‘경북형 민생 기 살리기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민생살리기특별본부 가동에 들어갔다.

경북도에 따르면 민생 살리기 1차 대책으로 장·단기 53개 사업에 1조761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2, 3월에 3천192억 원을 추가 투입해 2조1천359억 원을 조기 집행하는 등 민생경제에 마중물이 될 1분기 재정 집행률을 65%까지 올리기로 했다.

통상 추경예산 편성시기까지 기다리지 않고 예비비를 대거 투입하고, 건설기술 심의 등 모든 행정절차를 최대한 앞당겨 운영하는 등 행정력을 총동원해 침체된 경기를 반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지역사랑상품권을 1조 원 규모로 확대 발행한다. 이중 6천430억 원 규모를 상반기 내 모두 소진토록 해 지역 경제 승수 효과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세뱃돈, 용돈주기 캠페인도 전개한다.

소상공인 육성자금 이차 보전 규모도 당초 500억 원에서 2천억 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카드 수수료도 전년도 카드 매출액 4억 원이하 소상공인은 업체당 50만 원 이내까지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들의 정책자금 상환을 1년간 유예(100억 원)하는 한편 경북 세일페스타, 실라리안 온라인 기획전을 통해 기업들의 온라인 판로 개척을 돕는다.

운수업계 경영애로를 돕고자 230억 원, 운수종사자 생계안정에 40억 원을 각각 투입한다. 도내 200개 여행업체에 100만 원씩을 지원한다.

이철우 도지사가 이달 급여 전액을 내놓는 등 도와 출자·출연기관과 시·군의 기부문화 확산 캠페인도 전개된다.

26일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열린 ‘민생기살리기 특별본부’ 출범식 참석자들이 1차 회의 후 힘찬 출발을 다짐하는 파이팅을 하고 있다.
기부금은 ‘고향사랑 경북사랑 나눔 운동’ 계좌에 모여 위기계층 지원에 쓰인다.

이 도지사는 또 ‘새바람 행복버스’를 타고 중소기업,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을 직접 찾아 현장 애로를 듣고 해결에 나선다.

도는 이 같은 민생 살리기 계획을 뒷받침하기 위해 이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특별본부를 5개 대응반으로 이날 출범시켰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민생이 벼랑 끝에 서있어 모든 가용 가능한 자원을 투입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다”며 “죽을 고비에서도 살길을 찾았던 ‘사중구생’의 정신으로 이 위기를 반드시 기회로 만들어 내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