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소방서 비상구 폐쇄 및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경산소방서가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고 고질적인 안전 무시 근절을 위해 비상구 폐쇄 등 신고 포상제를 운영한다. 비상구 폐쇄 금지 포스터.
경산소방서는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고 고질적인 안전 무시 근절을 위해 비상구 폐쇄 등 신고 포상제 운영에 나선다.

24일 경산소방서에 따르면 비상구 폐쇄 등 신고 포상제는 시민의 귀중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한 것으로 25일부터 집중적인 단속과 함께 신고포상제를 운영해 인명피해 사전예방에 목적을 두고 있다.

신고 가능한 불법행위대상은 △소방시설 폐쇄·차단(잠금 포함) △비상구 피난통로 장애물 적치 △소화설비 중 소화펌프를 고장 난 상태로 방치 등이다.

신고대상은 다중이용업소, 위락시설, 판매시설, 운수시설, 숙박시설, 의료시설, 문화집회시설, 노유자시설 등이 있다.

위반행위 신고자는 증빙 자료(사진, 동영상)를 첨부해 ‘신고포상 불법행위 신고서’를 작성 후 소방서를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팩스, 정보통신망 등으로 제출하면 된다.

정훈탁 경산소방서장은 “비상구 안전관리 의식 향상을 위해 신고포상제를 운영하게 됐다”며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