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거여 증인거부에 별도 검증대로 ‘박범계 낙마전’ 사활

법무부장관 후보자 ‘장외 청문회’ 열어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위한고시생모임 대표(왼쪽)와 김소연 변호사(전 대전시의원)가 24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24일 국민의힘은 장외 청문회를 열고 별도 검증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이 증인 채택을 거부하고 있어 독자적인 진상 확인에 나선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의 각종 의혹을 문제 삼았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박 후보자가 떳떳하다면 민주당은 증인을 채택하고 청문장에서 밝히면 되는데, 무엇이 두려워서 한 사람의 증인도 거부하나”고 날을 세웠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박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서 “정부여당이 수적 우위를 앞세워 증인 신청을 막는다면 야당인 우리라도 나서서 각종 의혹을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밝히기 위해 국민참여 청문회 자리를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청문회에는 홍창훈 국민의힘 대구시당 사무처장,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위한고시생모임 대표, 김소연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박 후보자 인사검증의 최대 쟁점은 금품수수 방조가 될 전망이다.

박 후보자가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시의원 후보로 영입했던 김 변호사는 박 후보자 최측근으로부터 금품요구를 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김 변호사는 박 후보자 측근들로부터 ‘1억 원을 달라’는 요구를 받고 박 후보자에게 알렸으나 이를 묵살하자 페이스북 등을 통해 알렸다.

이 사건으로 박 후보자 측근 2명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인정돼 실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방조 혐의로 조사받았던 박 후보자는 무혐의 처리됐다.

김 변호사는 “4월11일 금품을 요구받은 직후 박 후보자에게 사실을 보고했고, 차 안에서 20분 동안 이와 관련된 얘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홍 처장은 2019년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박 후보자로부터 폭행당했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박 후보자는 현재 폭행 혐의로 기소돼 오는 3월 말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2016년 사법시험 존치를 호소하는 고시생을 폭행했다는 의혹도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박 후보자의 고시생 폭행 의혹과 관련해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사법시험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에 법안심사 전날 (박 후보자를) 찾아가 무릎을 꿇고 읍소했다. 하지만 박 후보자가 흥분해 멱살을 잡고 가방을 챘다”며 “(박 후보자가) 뻔뻔하게 부인하고 고시생에게 맞을 뻔했다고 말할 줄 상상도 못했다”고 증언했다.

이 밖에 박 후보자에 대해서는 고등학교 특강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표현을 했다는 의혹과 아파트·콘도 등 재산신고 누락, 위장전입 의혹, 과태료 체납, 이해충돌 방지의무 위반 등 다수의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박 후보자는 대부분의 의혹에 대해 부인하고 있어 청문회 과정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