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시, 3無(무상 교복·급식·교육) 정책으로 명품교육도시 완성

김천시청


김천시는 무상교복·무상급식·무상교육의 3무(無)정책을 펼쳐 명품 교육도시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명품교육도시 조성과 학부모 부담 경감을 위해 2021학년도 중·고등학교 신입생 2천500명가량에게 1회 1인당 30만 원 교복 구입비를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2천400명의 중·고 신입생에게 교복비를 지원한 바 있다.

또 지난해와 달리 ‘김천시 주민등록 연속적으로 6개월 이상’ 요건을 신설해 일부 학생의 도덕적 해이를 예방하고 예산이 실질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했다.

지원대상은 김천시에 전입 후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이 돼 있고 교복을 착용하는 중‧고등학교에 입학한 신입생이다.

대상자들은 재학 중인 학교 및 주소지 읍·면·동 사무소로 신청하면 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시는 무상 교복 지원과 함께 올해 유·초·중·고교 전 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했다. 또 고등학교 무상교육 시행이라는 3無 정책을 통해 학생들의 교육기회의 균등을 보장하고 명품교육도시 김천의 품격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