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현장에 답 있다…엄태항 봉화군수 동절기 주요사업 현장 점검

엄 군수, “끊임없는 소통으로 마음의 거리 좁혀”

엄태항 봉화군수(오른쪽)가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각종 사업장을 찾는 소통 행정을 펼치고 있다. 엄 군수가 봉화읍 유곡리 화훼 농가를 찾아 애로사항을 정취하고 있다.


“군정은 현장에 답이 있습니다. 끊임없는 소통으로 마음의 거리를 좁혀 군정 발전을 이끌겠습니다.”

엄태항 봉화군수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지역 농가를 찾아 애로사항을 듣고 대책마련을 약속하고, 또 동절기 주요 사업현장을 점검하는 현장 소통 행정을 펼치고 있다.

엄 군수는 지난 21일 첫 방문지로 코로나로 소비가 급감해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물야면 북지리와 봉화읍 유곡리의 화훼농가로 향했다.

이어 물야면 북지리와 춘양면 소로리에서 추진 중인 봉화테마 전원주택 단지 조성 대상지로 가서 사업추진 경과와 문제점을 파악한 후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인구 유입을 선도하는 봉화군만의 차별화된 전략을 주문했다.

또 올해 개장을 목표로 진행 중인 봉화군 농산물 종합산지유통센터와 상반기 개장 예정인 춘양면 서벽리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앞 농·축 임산물 전시 판매장을 찾았다.

봉화 농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효율적인 사업을 진행하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연말 도시재생 공모사업 예비사업에 선정된 춘양면 의양리의 도시재생사업 대상지도 둘러봤다.

그는 마을의 특화 자산인 춘양목을 활용한 주민주도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골목경관도 개선해 더욱 살기 좋은 고장으로 변모할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군정 사업의 성패는 현장 확인에 의해 좌우된다고 해도 과안이 아나다”며 “날씨가 풀리면 추진 중인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진행 상황을 꼼꼼히 살펴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