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한부모·미혼모 가족 양육비 지원 확대

아동양육비 월 10만 원 추가지원
청소년 한부모 추가양육비 지급 35세 이하로 확대
부양의무자 기준완화로 한부모가족 기초생활 수급 확대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가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를 통한 기초생활 수급 확대, 자녀양육비 추가 지원 등 한부모·미혼모 가족에 대한 복지서비스를 확대한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오는 5월부터 생계급여를 받는 한부모 가족도 아동 1명당 월 10만 원의 자녀양육비가 추가 지원된다.

이는 한부모가족지원법 개정에 따른 것이다. 그 전까지는 한부모가족 생계급여 수급자는 아동양육비를 지원할 수 없었다.

또 만 24세 이하 청소년 한부모에게 지원된 추가 양육비도 만 25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 한부모까지 확대된다.

이에 따라 아동 1명당 월 5만~10만 원을 지원해 생계·양육비 부담을 돕는다.

아울러 기초생활보장 생계 수급자 선정 때 부양의무자 소득·재산 때문에 지원받지 못한 한부모가족도 자녀를 포함한 본인의 소득·재산 기준이 충족되면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지원받을 수 있다.

그러나 연 1억 원 이상 고소득, 9억 원 이상 고재산 부양의무자가 있는 경우는 제외된다.

이 밖에도 도는 사업비 5억 원을 투입해 미혼모자가족시설(기본생활지원형)을 신규로 설치해 이혼·사별 또는 미혼 임신여성의 분만의료 지원부터 무료 숙식제공은 물론 자녀양육코칭, 직업교육 등 자립지원까지 다양한 복지서비스도 제공한다.

경북도 이원경 아이여성행복국장은 “한부모·미혼모가족은 홀로 자녀를 양육하며 코로나19로 생계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사회적 관심과 배려가 더 필요하다”며 “한부모가족 자녀양육비 등 지원 확대로 생활안정과 경제적 자립기반 조성은 물론 다양한 정책적 지원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