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대구·경북, ‘가덕도 밀어붙이기’에 KO패 위기

더불어민주당의 가덕도신공항 추진이 노골화되고 있다. 이낙연 대표가 지난 21일 부산 가덕도를 방문해 “가덕도신공항 건설 특별법을 2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있는 힘을 다해 조기 착공과 조기 완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행보는 예상한 대로다. 김해신공항 백지화와 가덕도신공항 추진은 오는 4월 실시되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겨냥한 선거전략이다. 특정지역 자치단체장 보선 승리를 위해 이미 결정된 국가 SOC사업을 뒤엎겠다는 것이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미래는 안중에도 없다. 대구·경북 시도민의 절규도 들은 척 만 척이다. 대구·경북은 버리더라도 부산만 잡으면 된다는 얄팍한 정치공학적 계산의 결과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도 가덕도신공항의 추진 근거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더한다. 국토부가 6차공항개발 종합계획(2021~2025년)을 상반기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한다. 특별법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내용을 반영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대구·경북의 대응은 한가하기 짝이 없다. 비정상 상황을 정상으로 돌리려는 적극적인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 특별법을 2월 중 처리하겠다는 민주당의 계획은 지난 해부터 알려진 사실이다. 대구·경북은 그간 아무런 성과 없이 두 달 넘게 시간만 보냈다.

가덕도 특별법 저지와 관련 국민의힘 대구·경북 의원들은 “민주당이 숫자로 밀어붙이면 어쩔 수 없다”는 식의 이야기를 공공연히 하고 있다. 지금은 가능한 모든 방법을 시도해야 할 때다. 가덕도에 반대하는 수도권 의원들과 연대해 반대 움직임의 세를 불릴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런 시도를 했다는 이야기조차 들리지 않는다. 지난 연말 이후 4차례 대책회의를 열었지만 제자리 걸음이다. 무기력하다는 비판을 들을 수밖에 없다.

대구시와 경북도도 마냥 기다리는 모드다.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궁금해 하는 시도민에게 전혀 답을 주지 못한다. 추이를 보자는 것 외에는 움직임이 없다. 반대운동 조직화에 한발 물러서 있는 느낌이다. 반대논리를 전국 여론화 하려는 노력도 보이지 않는다.

완벽한 방안만 찾고 있을 수는 없다. 현재 상황에서 선택 가능한 방안을 찾아 행동에 나서야 한다. 배수진을 치든, 플랜 B를 선택하든 지금은 지역민의 에너지를 한 곳으로 모을 수 있는 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서 힘을 극대화 시켜야 한다.

가덕도 특별법이 통과되면 저지 투쟁의 떡심이 풀릴 수도 있다. 반대하는 사람들을 모아 이슈화 시킬수 있는 동력도 떨어진다. 대구·경북이 이대로 시간만 보내면 잽 한번 날리지 못하고 KO패다. 늦어도 1월이 가기 전에 구체적 대응 방안이 나와야 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