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팔공산 구름다리 무산 한 달…주민들의 시계도 멈췄다

사업 무산 한 달째 집회 이어가는 팔공산 주민들
사업 무산 후유증 심각, 구름다리 재추진 촉구

팔공산 김경환 상가번영회장이 22일 동화사 앞에서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 재추진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대구 팔공산 일대 주민들의 시계는 대구시가 구름다리 사업 무산을 발표했던 지난해 12월22일에 멈춰 있다.

무산 발표 한 달이 지났지만 이들은 하루도 빠짐없이 동화사 앞에 모여 구름다리 사업 재추진을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발표 전과 달라진 것은 사업 ‘추진’이 ‘재추진’으로 바뀌었을 뿐이다.

지난 22일 팔공산 주민들은 구름다리 무산의 주역인 동화사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한 달 전만 하더라도 구름다리 사업에 숟가락을 얹던 수많은 지역 정치권 등은 사업 무산과 동시에 관심을 끊어버렸다.

한 달 만에 다시 만난 팔공산 김경환 상가번영회장의 얼굴은 핼쑥했다. 그는 사업 무산 이후 극심한 스트레스로 체중이 5㎏가량 빠졌다고 했다.

김 회장은 “매일 20~30명의 주민이 집회에 참석하신다”면서 “다들 생업이 있으신데 그걸 포기해 가면서까지 참석해 주셔서 미안함과 감사한 마음이 교차한다”고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구름다리 무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조계종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당시 조계종은 수행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구름다리 사업의 철회를 요구했다.

그는 “정작 금당선원(동화사 수행장소)에 가서 승려들에게 물어봐도 구름다리가 수행에 방해가 된다는 말은 없었다”며 “토지 보상 과정에서 대구시와 동화사의 마찰이 있었고, 이에 동화사가 사업을 무산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슬산 케이블카 사업의 경우 토지 소유주인 대견사에서 역사와 문화사찰을 널리 알릴 수 있다는 이유로 찬성한다고 하던데 너무 비교되는 것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구름다리 사업 무산 이후 주민들의 계속된 동화사 주지 면담 요청은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대안 사업을 약속했던 대구시도 이젠 팔공산을 뒷전으로 미루고 있다. 최근 대구시가 발표한 관광 종합발전계획에서도 김광석 거리, 동성로 개발, 들안길 등은 포함됐지만 팔공산에 관한 이야기는 쏙 빠졌다.

그는 “2012년 시작해 2018년 중단됐던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도 올해 재추진된다고 들었다”며 “우리의 염원이 동화사와 대구시에 전달돼 올해 구름다리 사업이 재추진되는 ‘작은 기적’이 일어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대구 팔공산 일대 주민들이 지난 22일 팔공산 동화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구시에 구름다리 사업의 재추진 등을 촉구했다. 팔공산 김경환 상가번영회장(맨 앞)이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는 모습.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