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바이든 신정부와 협력”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북·미 대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계속 추진하기 위해 새로 들어선 미국 바이든 행정부를 설득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일본과는 도쿄올림픽 개최 협력을 통해 관계개선에 나서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함에 따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와 외교부·통일부·국방부의 새해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미국 바이든 신정부와 함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과도 대화와 협력의 길로 되돌아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양국의 공통관심사인 코로나 극복과 기후변화 등 인류 공동의 과제에 대해서도 협력의 수준을 높일 것임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를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질서가 급격한 전환기에 들어서고 있다”며 “굳건한 한미동맹과 함께 주변국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지금의 전환기를 우리의 시간으로 만들어 가야 할 때”라고 규정했다.

이와 관련 중국과는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층 발전된 관계로 나아가는 기반을 강조했고, 과거사 분쟁으로 소원해진 일본과는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발전을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며 “특히 도쿄올림픽을 한·일 관계 개선과 동북아 평화 진전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 정부에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오랜 교착상태를 하루속히 끝내고 평화의 시계가 다시 움직여 나가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우리 정부에 주어진 마지막 1년이라는 각오로 임할 것”을 주문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