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 주말 종일 흐리고 비…기온은 포근

낮 최고기온 10℃ 내외로 올라, 평년 보다 높은 분포

대구지방기상청 전경.
대구·경북에는 주말 내내 종일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다만 기온은 크게 올라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22일에는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른 오전까지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온다.

그쳤던 비는 오후 6시부터 경북 동해안에서 다시 내리겠고, 경북 북동산지에는 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다.

예상 강수량은 대구·경북 5㎜내외, 경북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1㎜내외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23일에는 종일 비가 내린다.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전에 대구와 경북남부내륙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에는 경북 전 지역으로 확대된다.

24일에도 오전까지 비 소식이 있고, 경북북동산지를 중심으로는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

기온은 22~23일 따뜻한 남서풍의 영향으로 차차 올라 영상권에 든다. 낮 최고기온도 10℃ 내외로 올라 평년(낮 최고기온 1~8℃)보다 높은 분포를 보이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0~6℃, 낮 최고기온은 11~13℃.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1~9℃, 낮 최고기온은 7~11℃가 예상된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