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내년 공석 예상 지역구 ‘빈집 쟁탈전’ 가동

중·남구 곽상도, 서구 김상훈 등 대구시장 후보 물망
이진숙·김재원 등 각 지역구서 물밑작업 움직임 포착

국민의힘 로고
현역 국회의원들의 대구시장 출마설이 나돌면서 해당 지역구를 선점하려는 움직임 또한 활발하다.

내년 6월 열릴 예정인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대구시장 출마 후보로 꼽히는 지역 국회의원은 현재 곽상도 의원(중·남구)과 김상훈 의원(서구) 등이다. 곽 의원은 자신이 직접 출마 의향을 내비쳤고, 김 의원은 자천타천 물망에 오르고 있다.

이 틈새를 비집고 해당 지역구를 넘보는 예비 주자들의 움직임 또한 본격화하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예비 주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곽 의원의 지역구를 노리는 인사는 지난해 4·15 총선 동구갑 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이 꼽힌다. 벌써 중구지역으로 주소지를 옮겼다는 말이 나돌 정도로 활동 폭을 넓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 의원이 차기 대구시장 후보로 결정되면 선거를 적극 지원한 뒤 중·남구 후보자 결정 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려는 복안이라는 게 주변의 평가다.

이 전 사장도 중·남구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숨기지 않았다. 전화통화에서 “아직 주소지를 옮긴 것은 아니지만 (조만간) 이사할 예정에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지역구인 서구에는 3선 국회의원 출신의 김재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정책위원회 의장의 움직임이 자주 목격되고 있다.

지난 총선에서 공천배제(컷오프)된 김 전 의원은 서구지역 의성향우회 관계자들과 접촉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다 지난 총선 달서갑 경선에서 홍석준 의원에게 고배를 마신 이두아 전 의원도 서구에 관심을 두고 보폭을 넓히고 있다. 홍 의원이 지난해 12월 공직선거법 위반 관련 1심 재판에서 당선무효형인 700만 원을 선고받았지만 대법원 확정 판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두 지역을 놓고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의 움직임에 대한 반응은 부정적이다. 유권자는 안중에 없이 정치적 유불리에 따른 움직임에 대한 강한 반감이다.

대구가톨릭대 김용찬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은 정책 능력에 대한 준비, 주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준비를 먼저 갖춰야 한다”며 “자질과 능력은 등한시 한 채 정치 공학적으로만 움직인다고 표를 얻는 게 아니다”고 꼬집었다.

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