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미 노바백스-SK바이오, 백신 2천만 명분 기술이전 공급 전망”

안동서 국내 첫 기술이전 게약 타진 알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생산 시설을 시찰하며 이상균 공장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미국 제약회사 노바백스(NOVAVAX)사의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이 확보됐다고 밝혔다.

국내 확보 백신물량이 기존 5천600만 명분에서 총 7천600만 명분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 발생일 1년을 맞아 방문한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최근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계약이 추진되면서 지금까지 확보한 5천600만 명분의 백신에 더해 2천만 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고 밝혔다.

그동안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의 1천만 명분 백신 구매 협상이 일부 보도됐으나 도입하는 백신의 물량이 알려진 것의 두 배에 달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가 단기간에 퇴치되지 않을 경우 안정적인 접종과 자주권 확보를 위해 백신 국내개발은 매우 중요하다. 또 유통 과정이 줄어 더욱 안전하고 원활한 접종이 가능하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고, 예정대로라면 내년에는 우리 백신으로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회의를 통해 스탠리 에르크 노바백스 대표와 백신 기술 이전과 추가 생산, 그리고 국내 공급 방식 등을 논의했다.

기술 이전 방식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해당 계약은 이르면 이달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이 계약으로 생산된 백신이 이르면 오는 5월에도 공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바이오 안동공장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백신도 위탁생산 중이다.

청와대는 “현재 SK바이오 공장에서 위탁생산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우리 국민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해서도 공급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