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낙동강 ‘수생식물 생태도감’ 발간

낙동강 주변 수생식물 60종 한 눈에 볼 수 있어
경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 홈페이지에서 열람 가능

낙동강 ‘수생식물 생태도감’.
낙동강에 서식하는 수생식물의 생태환경이 담긴 수생생물 생태도감이 발간됐다.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은 낙동강에 서식하는 수생식물의 분포 및 생태자료를 담은 ‘수생식물 생태도감’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생태도감은 낙동강 주변 수생식물 60종의 모양과 생태 특성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종별 생육지의 사진과 생태 및 분포 정보 등을 정리했다.

수산자원연구원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낙동강 본류 및 지류 하천(60개 정점)을 대상으로 지난해 3~12월 수생식물 생태계 조사를 벌였다.

또 낙동강 진(眞) 수생식물(부유, 부엽, 침수, 정수식물)의 주요 서식지를 분석하고 종 분포 현황과 최근 5년간 표본조사와 문헌을 바탕으로 총 580건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이번 조사에서 수생식물 16목 24과 60종이 낙동강 유역에 출현한 것이 새롭게 확인됐다. 생태도감은 경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열람이 가능하다.

경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지상철 소장은 “이번 수생식물 생태도감은 낙동강의 수생생태계 조사, 종 보존 연구 및 수생생물 및 관상어 산업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