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양군, 고위험시설 코로나19 선제적 검사 확대

영양군, 고위험시설 코로나19 선제적 검사 확대

영양군이 노인요양시설 등 코로나19 산발적 집단발생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고위험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를 대상으로 선제적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영양군이 노인요양시설, 주간보호센터, 중증장애인시설 등 코로나19 산발적 집단발생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고위험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를 대상으로 지난 4일부터 주 1회, 선제적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군은 코로나19의 집단발생 확산 상황에서 고위험시설 집단을 보호하기 위한 적극적 검사와 감시체계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어 이에 따른 대상 및 주기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기존 검사대상에서 양로시설 및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종사자를 추가 한 요양시설 5개소, 노인주간보호시설 2개소, 중증장애인거주시설 1개소 등 총 8개소 종사자 및 이용자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지난 18일부터 최근 무증상 확진자 증가에 따라 관내 감염취약 직업군이자 코로나19 1차 대응 요원인 119안전센터의 구급․구조대원 대상 검사도 추진 중이다.

현재까지 영양지역에서 검사를 마친 고위험시설 종사자와 119안전센터 요원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확대 시행되는 선제검사에 의료인과 검사대상자들의 노고가 많다”며 “집단시설의 감염을 차단하고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영양을 만들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