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북구 검단동 금호워터폴리스 산업시설용지 첫 분양 나서

약 6만5천㎡ 1차 공급 나서
제조시설용지 31필지. 복합용지 2필지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20일부터 북구 검단동 금호워터폴리스 산업시설용지의 첫 분양에 나섰다.

대구시는 제조업 경기 상황 맞춰 단계별로 용지를 공급하고자 지역 첨단산업의 성장을 이끌어 갈 우수 기업 유치를 위해 산업시설용지 약 6만5천㎡를 1차 공급한다.

이번에 분양되는 산업용지 규모는 제조시설용지 31필지(5만8천551㎡), 복합용지 2필지(6천268㎡)다.

제조시설용지의 필지별 면적은 최소 964㎡, 최대 3천383㎡로 분양 조성 원가는 3.3㎡ 기준 가격에서 10% 인하한 450만2천 원이다.

복합용지 2필지는 산업시설 용도의 경우 조성 원가 기준 차등 적용되고 용도 외 부분(지원시설 용도)은 감정평가 금액으로 공급된다.

입주 업종은 신소재, 전자정보통신, 메커트로닉스, 자동차 및 운송 장비다.

분양에 따른 입주 신청은 다음달 8~10일이며 대구도시공사에서 현장 접수를 실시한다.

입주 업체 선정은 금호워터포리스 입주심사위원회를 거쳐 다음달 26일 공시된다.

금호워터폴리스는 산업시설용지, 복합용지, 지원시설용지, 주거시설용지 등 118만4천㎡ 규모로 조성되는 첨단 복합단지다.

금호워터폴리스가 준공되면 약 250개 기업이 입주 가능하며 3천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2천500억 원의 경제 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첨단·지식 산업 및 환경친화적인 산업 시설을 적극 유치하고 금호워터폴리스를 주변 산업단지 및 입지 여건 등을 고려한 첨단 복합단지로 개발해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 미래 첨단 산업의 전초기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