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군위군, ‘지역활력과’ 신설…원스톱 개발사업 추진

활력과의 5개 팀 19명이 모두 세일즈맨
농촌개발사업 기획과 실행을 한 부서에서

군위군이 개발사업의 체계적이고 전략적인 추진을 위해 지역활력과를 신설했다. 박태섭 부서장을 비롯한 5개 부서 팀장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군위군이 농촌개발사업의 체계적이고 전략적인 추진을 위해 ‘지역활력과’를 신설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역활력과 신설에 따라 농촌 실정에 맞는 기획과 실행이 동시에 이뤄져 농촌 실정에 맞는 원스톱 사업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이미 군위군의 지역활력과는 개발사업에 속도를 내는 농촌지역 지자체가 벤치마킹을 하는 롤모델이 되고 있다.

군은 지역의 개발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기획 및 실행 부서가 이원화됨에 따라 정부의 각종 공모사업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올해부터 시행되는 농림축산식품부 농촌협약 체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사업 기획에서부터 현장 확인, 예산 확보, 실행 등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전략 부서를 신설한 것이다.

지역활력과는 5개 팀, 19명의 전문 인력으로 구성됐다.

이들 모두가 세일즈맨이라는 신념으로 농촌개발사업뿐 아니라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성공을 위해 올인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확정에 따른 미래 첨단공항도시의 밑그림을 그리는 기본계획 수립이라는 중요한 임무를 맡았다.

지역활력과를 이끌 1호 수장으로 부임한 박태섭 과장은 “신설된 부서에 첫 부서장을 맡아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 군위군 현안 사업이 효율적이고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합심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덕 군수 권한대행은 “군위군의 재정 상황을 감안하면 다양한 사업과 각종 현안 사업을 순조롭게 진행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국비지원 공모사업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 지역활력과가 좋은 성과를 거두며 군위군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