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논란, 신속 규명을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에서 검출된 방사성 물질 삼중수소를 두고 논란이 뜨겁다. 환경단체와 원자력 학계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검출 소식에 주민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결국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전문가들로 조사단을 꾸려 검증에 나서기로 했다. 다시 불거진 원자력 안전 논란을 확실하게 정리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졌다.

최근 월성 원전 지하수 배수로 맨홀의 고인 물에서는 71만3천 베크렐/리터(㏃/ℓ)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이는 원안위의 관리 기준인 4만㏃/ℓ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환경단체가 원전 주변 주민의 삼중수소 피폭을 우려하며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원자력 학계는 반론을 내놓았다. 원전에서 검출된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이 많지 않으며 설령 삼중수소가 인체에 흡수되더라도 반감기를 거치면서 자연스럽게 배출된다고 했다. 한 전문가는 월성원전 주민의 체내 삼중수소 피폭량이 바나나 6개를 먹었을 때의 피폭량과 같다고 분석했다. 삼중수소가 인체에 위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론 ‘부적절한 비교’라는 비판도 나왔지만 신체 유해성 여부가 과장되지는 않았는지 전문가 조사를 통해 가릴 필요가 높아졌다.

정치권도 부산하게 움직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지난주 현장을 찾은 데 이어 더불어민주당 의원 13명이 18일 월성원전을 방문했다. 삼중수소 검출 진상 파악에 나선 것이다. 이날 현장에는 감포읍발전위원회 등 주민 100여 명이 피켓을 들고 “탈원전 정당화를 위한 민주당의 왜곡 조작 언론 보도를 즉각 중단하라”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또 반대 측 주민들은 오염된 물로 사람이 살 수 없다며 이주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원안위는 지난 17일 민간 전문가 등으로 조사단을 구성해 월성원전 조사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방사능 괴담 수준의 자료가 발표돼 주민들을 불안케 해서는 곤란하다. 과학적 근거 없이 공포만 부풀리는 악성 뉴스를 퍼뜨리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야당 일각에서는 검찰의 월성원전 폐기 수사를 희석시키려는 물타기용 가짜 뉴스라고 의심하는 있는 마당이다.

한수원은 원전 시설 내에서 삼중수소의 지하수 누출 여부를 주도면밀하게 확인하고 공기나 빗물로 스며든 것인지, 원인을 찾아 밝혀야 한다. 원안위는 각계의 여론을 반영해 민간인 전문가들로 조사단을 구성하고 결과를 공개, 논란을 잠재워야 할 것이다. 이참에 지진에 취약한 구조로 걸핏하면 안전 논란을 빚고 있는 월성원전의 안전 상태를 정밀 점검하고 태풍과 지진 등에 대한 안전 대책도 마련하길 바란다. 주민 불안을 하루빨리 가라앉히는 것이 급선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