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지진 진상조사위, 포항서 현장 실지조사

18~20일 사흘 간 지열발전사업 관련 문서 검토
지열발전 사업 담당자 면담 등 지열사업 전반 조사

이강덕 포항시장(왼쪽)이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 관계자들을 만나 엄정한 진상규명을 당부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소속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가 현장 실지조사에 나섰다.

19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2017년 11월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의 진상규명을 위한 진상조사위 실지조사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 간 진행된다.

진상조사위는 이 기간동안 포항시청 16층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지열발전사업과 관련한 문서를 검토하고, 사업 담당자들을 면담하는 등 지열사업 전반을 들여다 볼 계획이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포항시청에서 포항 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소속 포항지진 피해주민 20여 명이 정부의 성의 있는 피해 보상과 철저한 진상 조사, 관련자 처벌 등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해 4월 감사원의 발표대로 포항지진은 정부의 총체적 관리부실로 인한 ‘인재’”라며 “객관적이고 명백한 진상 규명으로 피해주민의 실질적인 배·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 이학은 위원장은 “현장 방문과 실지조사에서 나온 결과를 적극 반영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조사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지진 발생 원인과 책임소재 진상이 밝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포항지진 진상조사위는 지난해 4월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출범했다.

포항지진 원인 및 책임소재 규명, 지열발전사업 추진과정 적정성 조사, 포항지진 관련 법령·제도·정책·관행 개선 및 대책 수립 등을 맡는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