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 임금 체불액 감소…일자리 자체가 줄었다

지난해 대구·경북 임금 체불액 1천339억 원, 전년보다 줄어
고용 지원정책 효과…일자리 자체가 줄어든 부정적 효과도 작용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전경.
코로나19 속에서도 지난해 대구·경북 임금 체불액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구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경북 임금 체불액 누계는 1천339억 원으로 집계돼 이전해(2019년)보다 3.9% 감소했다.

임금 체불을 당한 근로자 수도 2만3천680명으로 이전해 대비 18.3% 줄었다.

대구고용노동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늘어난 고용 지원정책 등 긍정적 요인과 일자리 자체 등의 감소 등 부정적 요인이 함께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업종별 체불액은 제조업이 52.7%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건설업 14.3%, 음식·숙박 도소매업 11.7% 순이었다.

규모별로는 30인 미만 기업이 전체 체불액의 72.7%를 차지했다.

5인 이상 30인 미만 기업은 40.1%, 5인 미만 규모는 32.6%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 대구 서부, 포항, 영주, 안동은 임금 체불이 감소했다. 특히 영주는 체불액 감소율 48.9%를 기록, 이전해 대비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노동당국은 다음 달 10일까지 설 명절맞이 체불 예방 집중 지도 기간을 운영한다. 체불 가능성이 큰 사업장을 대상으로 사전지도를 하는 한편 신속한 조치를 위해 청산 지원 기동반을 가동할 계획이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