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덮으려 또다른 거짓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18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불법 출국금지 의혹과 관련 “의혹을 덮기 위해 또 다른 거짓말을 동원하고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출금 요청서의 사건번호는 출금을 집행하고 12시간이 지나서야 전산망에 입력한 것으로 확인됐고, 그나마도 가짜였다”며 “정부가 출금의 불법성을 인식하고 어쩌지 못하다가 사후 수정을 위해 전산망을 조작한 흔적들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불가피했다고 이야기하고 있고, 한술 더 떠서 장관 직권으로도 출금이 가능하다고 했다”며 “장관 직권으로 가능하면 바로 그걸로 하면 됐지, 이렇게 복잡한 과정을 거칠 이유가 뭐가 있었나”라고 반문했다.

또한 “장관이 출국금지하는 것도 일반 출국금지이지, 긴급 출국금지는 장관에게 권한이 없는 것으로 돼 있다”고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잘못을 시인하고 깨끗하게 처벌받으면 될 걸 도대체 왜 이렇게 법무부가 망가지고,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거짓말을 하는 건 조직이 완전히 부패하고 망가진 경우”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검찰수사가 엄정히 진행돼야 하고 수사가 제대로 안되면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통해서 엄정한 수사가 있어야 한다”며 “마음에 들지 않는 검사들을 처벌하기 위한 것이라느니 물 타기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고 역설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는 “더불어민주당이 핵심 증인 채택을 거부하고 있다”며 “채택을 거부한다면 우리당만이라도 별도의 인사 청문 검증회를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이미 26차례나 인사청문회 보고서가 없거나 부적격 인사를 임명했을 뿐 아니라 법무부 장관은 안경환·박상기·조국·추미애·박범계 등 하나같이 욕을 받을 사람들만 법무장관 자리에 갖다 두는지 아연실색할 따름”이라며 “아무나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고, 아무나 공직에 앉을 수 있다고 공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