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양군, 축산ICT융복합사업으로 스마트 축사 확충



영양군이 정보통신기술(ICT)을 축사 및 축산시설에 접목해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스마트폰으로 축사환경과 가축을 관리하고 있다.


‘우리 축산농가에서도 스마트 팜 기술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영양군이 ‘스마트 축사’를 확충하고자 2019년부터 축산 분야 ICT확산사업을 추진해 농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스마트 축사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축사 및 축산시설에 접목해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스마트폰으로 축사환경과 가축을 관리하는 첨단 농장이다.

영양군은 지난해까지 ‘스마트축사’를 확산하고자 식용란 수집판매를 하는 산란계 사육농장을 지원했다.

특히 산란계 사육농장에는 식용란 선별 포장작업의 자동화시설(검란기, 파각검출기, 중량선별기, 세척기, 건조기, 살균기 등) 설비를 갖춰 달걀을 위생적으로 선별 및 포장해 유통센터 등에 납품하고 있다.

올해는 축산농가의 신청을 받아 한우 농장을 대상으로 원격관제를 통한 TMR배합기, 자동사료급이기와 환경제어 등 ICT 융·복합 기술이 적용된 장비 등을 국비를 확보해 보급할 계획이다.

스마트 자동화 시설을 이용하면 성장정보, 개체별 건강상태, 축사 환경정보 등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축산 경쟁력을 강화하고 농가소득도 높일 수 있으며 가축 질병 예방 및 조기 발견까지 가능해져 안정적인 축산경영을 할 수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축산분야 ICT 확산사업을 적극 발굴·보급해 한우농가의 가축 생애주기를 정밀하게 관리하고 이를 통해 생산성을 높여 노동력 절감 효과까지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