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대구관광 재도약 준비…‘비긴 어게인 대구관광’

포스트 코로나19 대비 대구토탈관광패키치 본격 추진
지역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와 관광업계 지원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대비하고자 지역 관광산업 재도약 및 활성화를 위한 코리아토탈관광패키지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해 지역 관광 서비스 혁신 통합지원 사업인 정부의 코리아토탈관광패키지 사업에 선정돼 국비 108억 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외래 관광객의 지방 확산을 적극 유도하고자 관광객에게 관광정보, 교통, 숙박, 음식, 체험, 쇼핑 등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환경과 서비스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대구의 특색이 담긴 콘텐츠를 접목한 대구토탈관광패키지가 완성되면 2022년부터 대구공항 입국 외래 관광객의 입출국 심사 단축(20분→5분), 신규 직항노선 확대, 관광택시 도입, 시내버스 외국어 서비스 확충 등이 이뤄진다.

수성못 일대 워터프런트 형 스마트 서비스존으로 영상 분수, 헬스 케어존, 스마트 들안길 맛길 등이 구축되고 동성로에는 스마트 쇼핑이 접목된 스마트 여행자 거리도 조성된다.

이를 위해 혁신적인 관광인재 발굴과 미래 지향적 관광산업 육성 지원에 나선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시점부터 지역 전 업종이 참여하는 공동상품 개발 및 할인 프로모션을 전개하고 온라인 관광박람회를 통한 비투비(기업 간 상거래) 지원 및 여행상품 판촉 등의 비대면 마케팅을 전폭 지원한다.

코로나 상황에 따른 새 일상의 콘텐츠 개발과 단계별 해외 마케팅도 추진된다.

대구시는 미식, 체험, 볼거리, 힐링을 위한 건강하고 안전한 ‘대구 DASH’ 상품 개발과 SNS 채널을 통한 관광 홍보를 강화한다.

대구시 박희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여행객에게 감동을 주는 관광 서비스 제공을 위한 플랫폼도 강화된다”며 “코리아토탈관광패키지 사업의 일환으로 18억 원의 사업비를 추가로 들여 원스톱 쇼핑 관광 플랫폼을 활성화하고 사업 가맹점을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공동 할인 프로모션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