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단독)군위읍 수서리 일원에 일반산업단지 지정 확정

군위군청.


군위군 군위읍 수서리 일원에 ‘군위 일반 산업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가 최근 군위 산업단지 지정 계획을 확정·고시하면서 수서리 일원의 산단 건립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위 산단은 수서리 산77-52번지 일원 19만7천500㎡(산업시설용지 10만4천760㎡) 부지에 2023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산단 건립에는 320억 원이 투입된다.

산단에는 보광산업을 비롯한 6개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이들 기업의 업종은 비금속광물제품제조업,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전기장비제조업,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등이다.

행정당국은 입주수요, 재원조달 계획, 시행사업자 자격요건 등이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산업단지 지정·개발을 추진할 수 있다.

이후 국토교통부의 관련 심의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산업단지 지정 계획이 확정된다.

지정 계획에 포함된 군위 산단의 건립을 위해서는 사업 시행자가 산업단지 계획을 수립해 지정권자에게 승인 신청을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또 주민설명회, 환경영양평가, 관련 기관 협의 등의 행정 절차를 이행한 후 전문가로 구성된 경북 지방산업단지 계획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승인되는 것이다.

군위군 관계자는 “지역특성에 맞는 산업단지를 조성해 지역 일자리 창출 및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