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경찰, BTJ 열방센터 2명 구속영장 신청…업무방해 혐의

상주경찰서 전경.
상주경찰서는 12일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로 BTJ 열방센터 관계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27~28일 상주시 화서면 BTJ 열방센터에서 열린 선교행사의 참석자(500여 명) 명단을 제출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전국에서 BTJ 열방센터를 찾은 이들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자 상주시가 지난해 12월4일까지 명단을 제출하라고 통보했으나 열방센터 측은 같은달 17일에 명단을 냈다.

특히 열방센터가 명단 제출을 지연하는 동안 수도권과 대전 등 전국각지에서 열방센터 관련 코로나 확진자가 쏟아졌다.

상주경찰서 관계자는 “책임자로 분류된 2명이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어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수사결과에 따라 구속영장 신청 대상자가 더 늘어날 수 도 있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1

onoo*****2021-01-13 12:59:38

저 사람들 확진되면 치료비는 개인이 직접 내는 것으로 해주세요. 도대체 왜 말은 안듣고 저러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