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전입자 생활 전반 지원해 인구증가 유도

영천시청 전경


영천시가 전입자에게 다양하면서도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 인구 증가 정책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시는 전입자에게 주거비와 생활비, 운동비, 각종 수수료 등 실생활에서 발생하는 대부분의 비용을 지원하기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같은 맞춤형 인구 증가 정책은 경북은 물론 전국적으로 보기 드문 사례로 꼽힌다.

우선 시는 영천지역 중·고교 및 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이 기숙사나 주택으로 전입하면 학기 당 20만 원을 기숙사비(주택임차료) 명목으로 졸업 때 까지 지원한다.

또 육군3사관학교 생도와 직업 군인, 군무원이 전입 후 1년 이상 주소를 유지하면 전입 지원금과는 별도로 생활지원금(30만 원)의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3명 이상의 전입을 유도한 시민에게는 1명당 5만 원씩 유공지원금을 준다.

새로 전입한 시민은 전입일부터 1년 동안 종합스포츠센터의 수영장·체력단련실·에어로빅실 중 1개의 운동시설을 3개월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전입일부터 2개월까지는 이사 후 발생하는 생활폐기물 반입 수수료도 면제한다.

면제 대상은 5t 미만의 가구, 가전제품 등 생활폐기물이다.

시는 이 밖에도 임신·출산,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 육아·보육, 북동권역 국공립어린이집, 다 함께 돌봄센터 운영 등의 체감할 수 있는 감동 정책을 펼치며 인구 증가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인구가 증가해야 영천의 미래가 있다. 인구는 곧 영천 발전의 희망이다. 앞으로 인구 증가를 위한 시책을 추진하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을 확대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영천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