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지도부 ‘안과 통합론’ 내부 단속

주호영, 재보선 앞 합당론 국민에 피로감 부정적 입장 밝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국회에서 열린 온택트 정책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지도부가 12일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당 일각에서 제기된 국민의당과 통합론에 대해 “너무 나갔다”며 내부 단속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의당과 합당 주장이 나오는 것과 관련 “합당 논의를 하다가 정작 여당에 대한 비판의 시기를 놓치기도 하고, 국민에게 피로감을 준적도 있다”면서 “큰 선거를 앞두고 복잡한 절차에 들어가는 것 자체가 조심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이 최근 언론에 통합론을 언급한 데 대해 “선거를 관리해야 할 자리에서 합당까지 이야기한 것은 조금 많이 나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통합론은 대단히 신중하고 조심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합당이다, 아니다, 이것의 문제는 사실 모든 당원의 뜻이 전제되고 난 후에 논의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전날인 11일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일부 의원들이 합당 가능성을 거론한 것에 대해 “이러다 콩가루 된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와의 연대 무산에도 ‘자력 승리’를 장담하고 있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안 대표에 대해 “더이상 거론하고 싶지도 않은 사람이다. 단일화를 하려면 솔직해져야 한다”며 “나로 단일화해 달라는 요구를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일화를 하려고 노력하겠지만 안 대표가 못하겠다고 하면 할 수 없는 것”이라며 “야권 단일화 실패로 서울시장 선거 3자 구도가 펼쳐지더라도 (승리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가 가지고 있는 이러한 지금 변화를 바탕으로 4월까지 가면 우리가 이긴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안 대표는 연일 광폭 행보를 보이며 중도·보수층과의 접점을 넓혀나가고 있는 모양새다.

그는 지난 10일 충청지역이 기반이었던 자유민주연합 상임고문을 지낸 보수진영 원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를 만난 데 이어 다음날(11일)에는 대구를 방문,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과 동화사에서 깜짝 회동을 가졌다.

같은날 저녁에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형준, 이언주 후보를 조우할 계획이었지만 안 대표가 회동 직전에 취소하면서 만남은 무산됐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